주차장서 15대 들이받고 사라진 차주, 하루 만에 나타났다

29일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들이 파손된 채 주차돼있다. 연합뉴스

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들이받고 잠적했던 50대 차주가 사고 하루 만에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30일 사고 차주 A씨와 연락이 닿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1일 A씨를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와 A씨의 음주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29일 0시 10분쯤 대구 북구 칠성동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로부터 “누군가 차를 들이받고 도망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해당 주차장에서는 주차된 차량 15대의 범퍼가 떨어지거나 긁히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29일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들이 파손된 채 주차돼있다. 연합뉴스

사고 당시 블랙박스 화면 등을 보면 가해 차량은 주차된 차를 들이받은 뒤 멈추지 않고 계속 직진했다. 이 과정에서 주차된 다른 차들도 잇따라 충격을 받았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차에서 잠시 내려 피해 차들을 살펴보더니 차를 두고 사라졌다.

사고 차량 주인은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이 남성은 경찰의 연락에도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다가 하루가 지나서야 경찰에 ‘조사를 받으러 가겠다’는 의사를 알렸다.

또 A씨는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통해 피해 차주들에게 보험 처리를 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