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尹, 사과할 줄 아는 분이구나…당황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국회 본관 앞에서 해병대 예비역 전국연대가 연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시위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와 관련해 사과한 것을 두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사과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 당황했다”며 “‘이 분이 사과할 줄 아는 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꼬았다.

이 전 대표는 지난 30일 국회에서 해병대 예비역 전국연대와 함께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300여만명의 부산시민 민심이 그렇게 두려웠다면 100만명이 넘는 해병대 전역 예비역들의 마음도 살펴주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저는 대통령이 결국 모든 대한민국 국민의 대통령이라는 생각을 벗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엑스포 유치 실패에 책임을 통감한다면 대한민국 정 반대편에서 벌어진 잼버리가 잘 진행되지 못한 것도 비슷한 관점을 가져야 하고, 해병대 문제도 다른 입장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해병대 사망사건 특검 도입은 이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하지 않고 당에 남기 위해 제시한 3대 조건 중 하나다. 다른 2개 조건은 함께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철회, 이태원 참사 유족 면담이다.

이 전 대표는 특검 도입을 촉구하면서 “대한민국 국군장병 누구 하나의 가족이라도 내 가족 안전이 지켜지는지에 대해 국가를 의심하지 않도록, 이번 사건에 대해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마음을 바꿔달라”고 강조했다.

또 당 혁신위원회에 대해서는 “한 혁신위원 발언 인용하자면 시간 끄는 목적은 달성한 것 같다”며 “그런데 혁신이 됐겠느냐에 대해선 아니라고 평가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요한 혁신위원장도 본인이 어쨌든 신선한 이미지로 셀럽 역할을 하는 것까지는 성공했지만, 정치에 있어 변화를 만들어내는 데는 실패했다”며 “안타깝지만, 그동안 정말 고생 많았고 더 이상 논란을 만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