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文·이낙연 향해…“방울 달린 남자들, 추미애보다 못해”

추미애 신작 ‘장하리’ 출판기념회서 ‘방울’ 발언 논란

30일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유튜브 채널 '추미애TV' 영상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북콘서트에 참석한 함세웅 신부가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을 두고 “방울 달린 남자들이 여성 하나보다 못하다”고 깎아내렸다.

함 신부는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추 전 장관의 신간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2020년 12월 추 전 장관이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징계를 밀어붙이던 때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 비서관, 장관들이 다 남자들이었다. 여성의 결기와 결단을 수렴하지 못해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을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속죄해야 한다”며 “그걸 포착하지 못한 결과 얼마나 많은 대가를 치르고 있냐. 괴물이 정치하고 있지 않느냐”고 했다.

함 신부는 추 전 장관의 별명인 ‘추다르크’를 언급하며 “잔다르크는 프랑스의 성녀이자 순교자인데, 확인되기까지 500년이 걸렸다”며 “(추 전 장관도) 당대에는 확인받기 어렵다. 다음 세대에서 확인될 것”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30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함세웅 신부. 유튜브 채널 '추미애TV' 영상 캡처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더불어민주당 내 강성 친명계 모임인 ‘처럼회’ 소속 의원들도 다수 참석했다.

황운하 의원은 “장관님에게 아득바득 대드는 윤석열(대통령)을 당시에 정리했어야 하는데 아쉽다”며 “그 부분만 정리되면 멋지게 시대적 과제이자 소명인 검찰개혁을 한 장관으로 역사에 길이 남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민 의원은 추 전 장관을 ‘추 장군’이라고 부르며 “우리 장군님이 대단하셨다는 생각이 든다. 최근에 ‘국민의힘이 조금이라도 다음 총선에서 이기면 계엄령 선포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가 막말이라고 얻어맞는데, 추 장관이 옛날에 하시던 말씀”이라고 했다.

이어 “이 책을 소설로 써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면서 “우리가 현직 대통령은 함부로 욕하기 어렵지 않느냐. 그런데 (소설 주인공) 용건석은 ‘이 나쁜 XX’ 마음껏 욕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30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윤미향 김용민 황운하(왼쪽부터) 의원. 유튜브 채널 '추미애TV' 영상 캡처

추 전 장관의 신간 ‘장하리’는 ‘추·윤 갈등’ 상황을 본인 시점에서 재구성한 자전적 창작소설이다. 책에서 그는 자신을 ‘장하리’, 윤 대통령을 ‘용건석’, 김건희 여사를 ‘김신명’,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하도훈’이라는 가명으로 각각 지칭했다.

추 전 장관은 소설 집필 계기에 대해 “절정으로 치닫는 국민의 분노를, 절정으로 향하는 시대의 과제를 외면하지 않고 검찰개혁을 완수하고자 소설 ‘장하리’를 쓰게 됐다”고 언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