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3연임’ 정원오 성동구청장 “내년 총선 불출마…맡은 바 책임 다한다”

최고위원·서울시장 도전 가능성도
중구·성동구갑엔 임종석 거론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구청장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성동구의 발전과 주민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 맡은 바 책임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서울 지역 유일한 3선 구청장으로 3연임 제한에 걸리는 만큼 내년 총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지역 내 적지 않았다. 특히 중구·성동구갑 국회의원인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서초을 지역위원장을 맡으면서 해당 지역구를 물려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정 구청장은 중구·성동구갑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기도 하다.

정 구청장은 “올 초부터 적지 않은 구민 여러분께서 구청장으로서는 3연임 제한이 있으니 성동구를 위해 총선에 출마하길 바란다는 말씀을 전했다”며 “주민이 믿고 선택해 준 자신의 직분에 충실하고, 그 주민과 맺은 서약을 성실히 지키는 것, 그것이 정치인이자 행정가로서의 최선의 의무이자 원칙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정 구청장은 내년 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 경우 기초자치단체장으로서 최고위원을 거친 뒤 경기도지사 자리에 도전한 염태영 전 수원시장처럼 서울시장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 구청장의 불출마로 중구·성동구갑 지역구에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출마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임 실장은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총선에 출마하려고 마음을 굳혔다”며 지역구는 서울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지역구에 대해선 “당하고 의논이 필요한 문제라 확정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