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실장 부활·‘용산 2기’ 출범…尹, 총선 앞두고 ‘정책’ 올인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대통령실 인사 개편안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실 내에 정책실을 30일 부활시켰다.

내년 총선과 집권 3년 차를 앞두고 정책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정책실 부활로 인해 대통령실은 ‘3실장(비서실장·정책실장·안보실장)’ 체제로 전환됐다.

윤 대통령은 또 정무수석·시민사회수석·홍보수석·경제수석·사회수석 등 수석비서관 5명을 모두 교체했다.

용산 대통령실이 ‘2기 체제’로 전환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올해 안에 과학기술수석실을 신설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대통령실은 ‘3실장(비서실장·정책실장·안보실장)·6수석’ 체제로 가동될 예정이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신설되는 장관급 정책실장에는 이관섭 현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임명한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 실장에 대해 “탁월한 정책 기획력과 조율 능력을 발휘해서 굵직한 현안들을 원만히 해결해 왔다”며 “국정 전반에 대한 식견이 높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를 추진력 있게 이끌어 나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지금 각종 경제 지표들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민생은 어렵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그러면서 “우선 당장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가용한 정책을 총동원해서 물가 안정을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진복 정무수석의 후임으로는 한오섭 국정상황실장이 임명됐다.

김 실장은 한 수석에 대해 “대 국회 관계를 원만히 조율하면서 여야 협치를 이끄는데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 수석은 “당과 대통령실, 국회와 대통령실 간 소통에 소홀함이 없도록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에 대해 “KBS 9시 뉴스 메인 앵커 등으로 오랜 기간 활약해 국민들에게 매우 친숙한 분”이라며 “국정 전반이 국민 눈높이에 맞춰 운영될 수 있도록 이끌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도운 홍보수석에 대해서는 “국민들에게 국정 현황과 정책을 소상히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황 수석은 “겸허한 자세로 국민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더욱 폭넓게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신임 경제수석과 사회수석에는 박춘섭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각각 임명됐다.

김 실장은 박 수석에 대해 “경제 활력을 높이고 민생 안정을 도모해 나갈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장 수석에 대해서는 “교육‧복지‧연금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참석이 예정됐던 제3차 국정과제점검회의 등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윤 대통령은 개각, 여야 대치상황 대응 등을 놓고 숙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현안이 워낙 많은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향후 정국 구상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