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브렉시트 풍자’ 뱅크시 벽화 건물 철거됐다

'얼굴 없는 화가' 뱅크시가 영국 도버의 한 건물 벽면에 그린 브렉시트 풍자 벽화. 뱅크시 홈페이지

얼굴 없는 화가’ 뱅크시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를 풍자하는 벽화를 남긴 영국 도버의 건물이 철거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이 벽화는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기로 결정한 이후인 2017년 영국과 유럽 대륙을 잇는 요충지인 도버 여객항 근처에 그려졌다.

벽화는 사다리를 탄 작업자가 EU 깃발 안에 그려진 노란색 별 하나를 망치로 깨서 없애는 모습을 통해 브렉시트 상황을 풍자적으로 묘사했다.

익명으로 활동하는 영국 작가인 뱅크시는 대리인을 통해 이 벽화가 자신의 작품이라고 인정했다. 이 작품의 가치는 약 100만 파운드(16억원)로 추정된다.

관광 명소로 사랑받던 이 작품은 2019년 건물 외벽에 도료가 덧칠되면서 사라졌다.
'얼굴 없는 화가' 뱅크시가 브렉시트 풍자 벽화를 남긴 영국 도버의 건물. 관광 명소로 사랑 받았지만 철거됐다. 뱅크시 홈페이지

시 당국은 지워진 그림을 복원하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고 최근 도시 재생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건물 자체가 철거돼버렸다.

철거를 담당한 업체는 건물 잔해를 수거해 어떤 방식으로든 작품을 복원하기 위해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철거업체 대변인은 CNN에 “벽화가 한 차례 덧칠됐고 상태가 좋지 않아 성공 여부는 확실치 않다”면서도 “(작업자들이) 별들과 남자, 사다리 부분을 손상 없이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 업체는 그림 복원에 드는 비용을 직접 충당하는 대신 복원에 성공하면 해당 작품을 소유하기로 했다.

뱅크시 측은 건물 철거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송세영 선임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