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에 개 100마리 풀려던 육견업 종사자들…경찰과 충돌

대한육견협회 등 ‘개 식용 종식 특별법’ 추진 중단 촉구
경찰과 물리적 충돌…3명 체포돼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개식용 금지법안 추진 반대 집회에서 대한육견협회 관계자들이 식용견을 싣고 온 자신들의 트럭을 견인하려는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대한육견협회가 30일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식용 종식 특별법 추진에 반대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물리적 충돌이 벌어져 협회 관계자 3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대한육견협회·대한육견연합회·대한육견상인회 등은 회견에서 “‘개 식용 금지 악법’ 추진을 중단하라”며 “개고기를 먹고 있는 1000만명의 국민과 축산(식용) 개 사육 농민과 종사자 100만명의 생존권은 보장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영봉 대한육견협회 생존권 투쟁위원장은 “‘개 사육 시설이 열악하다’는 의견에 동의할 수 없다”며 “만약 그렇다면 법제화할 것은 법제화하고 규제할 것은 규제하는 방법이 있다. 개 도살 처리 방법 관리는 정부의 책무이자 의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날 차량 약 30대로 사육하던 개 100여마리를 회견 현장에 데려왔다. 앞서 대한육견협회 측은 지난 21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개 식용 종식 특별법’이 통과될 경우 “개 200만 마리를 용산 등에 방사하자는 얘기가 나온다”고 엄포를 놨었다.

이들이 이날 차량에서 데려온 개를 내리려고 하자 경찰이 막아서면서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경찰이 차량을 견인하려 하자 협회 측은 경찰이 쳐둔 펜스를 무너뜨리며 강하게 저항했다.

이 과정에서 김병국 대한육견협회 회장, 전경훈 대한육견협회 이사 등 3명이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의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앞서 정부와 국민의힘은 지난 17일 당정 협의회를 열고 연내 개 식용 종식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추지하겠다고 밝혔다. 특별법이 제정되면 개 식용 목적의 사육과 도살 유통, 판매가 전면 금지된다. 다만 개농장의 전업과 폐업을 위해 3년의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