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역대급 시내버스 노선 개편…일부 주민단체는 반발

광역시 승격 이후 최대 규모
1월까지 노선체계 개편 최종안 확정해 8월부터 시행
동구지역 시민단체들은 반발


울산시가 트램 도입에 맞추어서 광역시 승격 이후 최대 규모로 시내버스 노선 개편 작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노선을 두고 일부 시민단체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30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9월부터 183개(21개 시내·지선·마을버스, 928대) 시내버스 노선체계 전면 개편안을 마련중이다.

시는 지난 1년여간의 연구용역과 교통카드 이용 현황을 분석한 빅데이터 자료를 활용해 문제가 많은 중복, 장거리, 굴곡 노선 30개를 폐지하고 32개 노선은 단축한다.

대신 순환노선 신설, 직행좌석노선 확대, '다람쥐 노선' 신설, 생활·관광밀착형 노선 신설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내년 1월까지 노선체계 개편 최종안을 확정하고 개편된 시내버스 노선체계는 시설 개선 및 대시민 홍보 등을 추진한 뒤 내년 8월부터 시행 예정이다.

울산시는 노선 개편이 완료되면 배차 간격은 기존 평균 31분에서 27분으로 4분 감소하고 이용객도 하루 2만 700명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이를 통한 재정절감효과는 129억5000만원에 달할 것이라는 게 울산시의 입장이다.

울산은 시내버스와 지선버스 등 총 928대가 투입해 운행하고 있다. 시는 버스 적자 해소를 위해 지난 2021년 1137억7790만원, 2022년 1377억6800만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올해도 적자노선 재정지원금이 1169억원으로 예측되고 있다.

시는 지난 21~ 29일까지 구·군별로 주민 설명회를 열었다. 그러나 노선 폐선이 많은 지역의 주민들은 버스 이용이 오히려 더 불편해질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동구지역 시민단체인 동구살리기 주민대회 조직위원회는 지난 2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시가 추진 중인 개편안이 시행되면 아산로와 봉수로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노선이 축소하게 된다”며 “동구 주민 편의를 위해 해당 노선을 확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시내버스 노선 개편은 환승 노선체계를 만드는 게 핵심”이라며 “시민 누구나 한 번 환승으로 원하는 목적지까지 편리하고 빠르게 이동하는 자유와 행복권을 추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