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엘사가 다녀갔나’ 얼음 속 갇혀버린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를 기록한 30일 서울 마포구 양화한강공원에 고드름이 얼어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의 아침 최저기온이 0도 이하를 기록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올해 겨울 들어 가장 추운날이라고 발표했다.

윤웅 기자 yoonyep@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