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얼굴 절반 피부 떨어져나가… 日 80대 여성 곰 습격 피해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시레토코(知床)반도의 해안에서 어업 시설물에 접근한 큰곰 어미와 새끼. 연합뉴스

일본 군마현에서 80대 여성이 지난달 산책 중 곰에게 습격당해 얼굴 절반의 피부가 벗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일본은 따뜻한 겨울이 이어지면서 동면에 들지 못한 곰들의 출몰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29일 요미우리신문은 군마현 히가시아즈마초에 사는 A씨(83)가 산책 중에 곰을 만나 변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매일 아침 강변길을 혼자 30분 정도 산책했다. 지난달 18일 오전 7시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갑자기 오른쪽 대각선 방향에서 검은 거구가 다가와 순간적으로 얼굴을 긁었다. 안경이 날아가면서 얼굴 오른쪽 절반 피부가 벗겨지고 피가 나기 시작했다.

곰은 더 이상 공격하지 않고 도망갔지만 A씨는 약 3주간 입원했다. 퇴원 후에도 얼굴 오른쪽 절반은 감각이 없고 오른쪽 눈도 아직 떠지지 않는다. 트라우마 때문에 더 이상 산책을 할 수도 없게 됐다. 작은 소리에도 “곰이다!”라고 외치며 반응하게 됐다.

A씨는 1년 전에도 산책 중 도로를 가로질러 가는 곰을 봤다. 그 후 산책할 때 곰 퇴치용 스프레이도 들고 다녔다. 사고가 발생한 날도 스프레이를 갖고 있었지만 예상치 못한 찰나에 곰과 마주치면서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개인적인 대책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걸 절감했다”고 토로했다.

예년에는 곰들이 9월 이후로는 동면에 들면서 출몰 횟수가 적었다. 그러나 최근 겨울 기온이 상승하면서 잠에 들지 못한 곰들이 먹이를 찾아 민가까지 내려오는 사례가 많아 일본 전역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25일 현지 공영방송 NHK의 보도에 의하면 올해 4월 이후 일본 열도 전역에서 곰의 습격으로 다친 사람이 123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재작년에 1년 동안 157명이 공격당한 것을 제외하면 최근 10년 사이 가장 많은 이들이 곰에게 공격당한 것이라고 NHK는 전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