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번엔 마라탕서 박쥐 날개가?…中서 또 식품위생 논란

유명 식품업체 판매하는 마라탕서 “박쥐 몸체 추정 이물질” 주장
제조업체 “진위 조사 중”

박쥐 날갯죽지가 나왔다는 주장 제기된 마라탕. 펑파이신문 캡처 연합뉴스

식품 위생 논란이 끊이지 않는 중국에서 이번엔 유명 식품업체가 판매하는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 몸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톈진에 사는 류모씨는 지난 27일 소셜미디어(SNS)에 “집 근처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 몸체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그가 구입한 마라탕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한 박쥐 날갯죽지 같은 검은색 이물질이 담겨 있었다.

류씨는 “마라탕을 데워 국물과 건더기를 먹던 중 아이가 미역인 줄 알고 집어보니 박쥐 날갯죽지 부위였다”며 “나와 아이 모두 정신적 충격이 너무 커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쥐를 통해 바이러스가 옮겨질지 모를 일이고, 박쥐 체내 바이러스 잠복기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어 불안하다”며 “나중에 건강 문제가 생기면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느냐”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제조업체인 양궈푸식품은 “진위를 조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냈다.

2003년 설립된 이 업체는 중국 내 6000여개 가맹점과 21개 해외 가맹점을 통해 마라탕과 마라탕 소스를 판매한다. 2021년부터는 포장된 즉석 마라탕도 슈퍼마켓 등을 통해 팔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