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지원 끊긴 ‘천원의 아침밥’, 제주도 연말까지 연장 지원


제주도가 정부 지원이 종료된 ‘천원의 아침밥’ 사업 지원기간을 한 달 연장한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시행해 온 사업 기간이 11월30일로 종료됨에 따라 12월 1일부터 이달 말까지 정부 지원분을 지방비로 추가 지원하고 사업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내 3개 대학 대학생들은 겨울방학 전까지 천원의 아침밥을 계속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천원의 아침밥 지원사업은 아침식사를 잘 챙겨먹지 못하는 대학생에게 아침식사를 1000원에 제공하고, 이를 통해 쌀 소비문화를 확산시키고자 농식품부가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정부가 1000원, 제주도가 2000원, 대학이 1000원을 내면 학생들이 1000원을 내고 사먹는 구조다. 내달부터는 제주도가 정부 몫까지 3000원을 지원한다.

앞서 도는 농식품부 사업에 선정된 도내 3개 대학 학생들의 식비 부담을 덜고 도내 대학의 재정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 1회 추경에 1억5000만원을 확보해 지원을 시작했다.

제주에선 6월부터 1개 대학, 9월부터 2개 대학에서 아침밥 지원사업이 시작되면서 현재까지 2만2271명이 이용했다.

제주도는 내년에도 대학생들이 천원의 아침밥을 먹을 수 있도록 각 대학에 농식품부에 사업 신청을 권고하고, 선정될 될 경우 3월 개학에 맞춰 지방비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허문정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천원의 아침밥이 도내 대학생들에게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지원돼 식비 부담 없이 아침식사를 하고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학업과 취업에 집중하기를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