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타임지 ‘100대 사진’ 오른 푸바오의 쌍둥이 동생들

에버랜드 엄마 판다가 루이바오·후이바오 출산 직후 촬영된 사진

미국 주간지 '타임'의 올해 100대 사진에 선정된 쌍둥이 아기판다 탄생 장면. 에버랜드 제공

자이언트 판다 쌍둥이 루이바오·후이바오 탄생 직후 촬영된 사진이 미국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올해의 100대 사진’에 선정됐다. 국내 사진으로는 유일하게 뽑혔다.

용인 에버랜드는 타임지가 뽑은 ‘2023년 올해의 100대 사진’(TIME’s Top 100 Photos of 2023)에 지난 7월 7일 새벽 엄마 판다 아이바오가 쌍둥이 루이바오·후이바오(푸바오 쌍둥이 동생)를 출산한 직후 촬영된 장면이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타임지는 매년 전세계인에게 큰 감동을 준 사진 100장을 선정해 공개하고 있다.

타임지는 해당 사진을 ‘7월 7일 대한민국 용인 에버랜드에서 엄마 아이바오와 국내에서 처음 태어난 암컷 쌍둥이 판다’라고 설명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전 세계인에게 생명의 신비감과 함께 희망과 감동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는 국내 최초로 태어한 쌍둥이 아기 판다로, 탄생 당시 국내 언론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주요 외신에도 소개되며 화제가 됐다.

이들은 태어날 당시 몸무게가 각각 180g, 140g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둘 다 몸무게가 8㎏ 이상으로 늘며 ‘폭풍’ 성장 중이다. 판다들의 귀여운 생활 모습은 에버랜드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버랜드는 지난 10월 12일 쌍둥이 판다 탄생 100일을 맞아 각각 ‘슬기로운 보물’과 ‘빛나는 보물’이라는 의미로 ‘루이바오’와 ‘후이바오’라는 이름을 달아줬다. 판다들의 이름은 당시 40여일간 진행된 대국민 이름 공모 이벤트를 통해 선정됐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