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은행, 기준금리 또 3.50% 동결… 7회 연속

내년 경제성장률 2.1%로 하향 전망
한·미 간 금리차 2.0% 포인트 유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이 7회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은은 30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율 3.50%로 유지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지난 1월 한은 금통위에서 마지막으로 0.25% 포인트 인상돼 현행 3.50%까지 상승한 뒤 10개월째 7회 연속(2·4·5·7·8·10·11월) 고정됐다.

한은은 이날 금통위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4%로 유지했지만, 내년의 경우 2.2%에서 2.1%로 0.1% 포인트 하향했다. 불투명한 경기 전망에서 금리를 추가로 올리면 소비·투자를 냉각시키고 가계·기업 부채 및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위험을 키울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미 간 금리 차는 상단 기준 2.0% 포인트로 유지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현행 기준금리는 5.25~5.50%다. 연준은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지만,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를 포함한 시장은 ‘정점론’을 제기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