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30분 전에 지진 났는데…” 경북도·경주시 ‘뒷북 문자’

재난안전문자 캡처. 연합뉴스

30일 새벽 경북 경주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는데, 경북도와 경주시가 재난안전문자를 뒤늦게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오전 4시55분25초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역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이후에도 1시간 가까이 다섯 차례 여진이 이어졌다.

경북도는 지진이 발생한 지 30여분이 지난 뒤인 이날 오전 5시29분에 “지진으로 인한 건물 붕괴, 대형화재 등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란 내용의 재난문자를 경북지역에 보냈다.

지진이 발생한 경주시는 경북도보다 더 늦었다. 경주시는 지진 발생 약 50분 뒤인 이날 오전 5시43분에야 “흔들릴 때는 탁자 밑으로 대피, 건물 밖으로 나갈 때는 계단이용, 야외 넓은 곳으로 대피하세요”라는 내용의 대피 요령이 담긴 재난문자를 보냈다.

반면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이번 지진으로 다행히 별다른 피해는 아직까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