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주차장 15대 ‘쾅쾅쾅’…사고 낸 주민은 ‘잠적’

29일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들이 파손된 채 주차돼있다. 연합뉴스

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들이받고 잠적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고 차량 주인은 아파트 입주민으로 확인됐는데 아무런 연락도 받지 않고 있다.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29일 0시10분쯤 대구 북구 칠성동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로부터 “누군가 차를 들이받고 도망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주차장에서는 주차된 차량 15대의 범퍼가 떨어지거나 긁히는 등 피해가 발생한 것을 경찰도 확인했다.

29일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들이 파손된 채 주차돼있다. 연합뉴스

사고 당시 블랙박스 화면 등을 보면 가해 차량은 주차된 차를 들이받은 뒤 멈추지 않고 계속 직진했다. 이 과정에서 주차된 다른 차량들도 잇따라 충격을 받았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차에서 잠시 내려 피해 차량들을 살펴보더니 차를 두고 사라졌다.

사고 차량 주인은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이 남성은 경찰의 연락에도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 차주가 전화나 문자를 받지 않아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해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50대 남성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음주운전이나 약물 복용 여부 등도 조사할 계획이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