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때문에 화…폭탄 보냈다” 익명 글에 연세대 ‘발칵’

29일 밤 대학생 커뮤니티에 익명 글
30일 자정 경찰·소방 출동 “특이사항 없어”

경찰과 소방당국이 30일 자정 무렵 폭발물 배달 의심 신고가 접수된 서울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폭발물 배달 의심 신고가 접수돼 학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별다른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와 서대문소방서는 30일 자정 무렵 폭발물이 담긴 택배가 배송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연세대 공학관 건물을 폐쇄한 뒤 일대를 수색했다.

경찰특공대 폭발물처리반이 건물 수색과 택배 물품 전수 조사를 벌였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29일 오후 10시쯤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폭탄을 태배로 보냈다는 취지의 익명 게시글이 올라왔다. 에브리타임 캡처

앞서 전날 오후 10시쯤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교수 때문에 열 받아서 텀블러에 폭탄 넣어서 택배로 보냈다”는 내용의 익명 게시글이 올라왔다. 연세대 기계공학부 사진이 함께 첨부됐다.

연세대에서는 과거 실제로 교수를 상대로 폭발물 테러가 발생한 적이 있다. 지난 2017년 5월 제1공학관에서는 대학원생이 지도교수에게 앙심을 품고 교수 연구실에 텀블러로 만든 사제 폭탄을 설치해 교수가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