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엑스포 참패는 무능의 극치…예산 어디 쓰였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해 “무능의 극치”, “무효율의 극치”라며 윤석열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향이 부산인 사람으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소망했다”며 “그런데 결과는 119:29의 참패다. 무능의 극치”라고 적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이어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22~2023년 정부 엑스포 유치 예산은 총 5744억원이다. 대통령 부부 순방 비용은 제외된 것으로 보인다. 산수를 해보면, 1표 얻는 데 무려 198억원을 쓴 것”이라며 “이 돈은 어디에 쓰였을까? 무효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같은 날 올린 또 다른 글에서는 “119:29가 ‘석패’라는 기자들. ‘석패’의 뜻을 모르거나, 윤 정권 옹호에 급급하거나”라고 지적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