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비닐봉투 공짜로 안 줘서 코뼈와 이가 부러졌습니다”

비닐봉투를 공짜로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손님에게 폭행을 당한 A씨 모습. 보배드림 캡처

비닐봉투를 공짜로 달라는 손님 요청을 거부했다가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해 코뼈가 골절되고 치아 여러 개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는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봉투 공짜로 안 준다고 폭행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방에서 마트를 운영하고 있다”며 지난 26일 밤 9시쯤 있었던 일을 소개했다.

A씨는 “카운터에서 큰소리와 욕설이 들려서 가보니 ‘봉투를 그냥 달라’는 문제로 언쟁이 있었다”며 “다들 아시다시피 마트에서 일반봉투를 사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비닐봉투를 공짜로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손님에게 폭행을 당한 A씨 치아. 보배드림 캡처

환경부가 ‘자원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함에 따라 대형마트를 포함해 매장 크기 165㎡ 이상 슈퍼마켓에서는 일회용 비닐봉투를 사용할 수 없다.

A씨는 “‘법이 바뀐 지 몇 년이 됐는데, 왜 그러시냐’고 좋게 말해도 쌍욕을 퍼붓길래 저도 욕을 했다”며 “그 과정에서 할 말이 없었는지 저를 툭툭 밀치면서 다짜고짜 주먹질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저는 치아 한 개가 통째로 날아가고 네 개가 깨졌다”며 “코뼈가 세 조각으로 깨지고 응급실에 실려갔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 사람들은 술에 취해 있었고 저를 폭행한 사람은 제게 ‘널 죽이고 징역을 살겠다’고 말했다”며 “이런 일이 그저 흔한 일인 듯 웃으면서 경찰을 불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러면서 “경찰들이 와도 주변 사람들을 위협했다”고 강조했다.

A씨는 중상을 입었음에도 자신을 때린 남성들이 훈방 조치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밥도 잘 못 먹고 아침마다 병원에 가고 있다. 훈방 조치 됐다는 저 사람이 다시 찾아올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일하고 있다”며 “제가 주인이라 (마트 업무를) 맡길 사람도 없다”고 토로했다.

A씨는 이어 “응급실에 갔다가 돌아와서 할 일은 해야 해서 발주하는데 참 비참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를 향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다만 한 누리꾼은 A씨가 언급한 훈방 조치와 관련해 “그 훈방이 무죄를 말하는 것은 아니다. 구속이 안 됐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이 A씨를 폭행한 남성을 일단 집으로 돌려보낸 뒤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는 의미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