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라이엇 게임즈, 사회 공헌 누적 모금액 5000만$ 돌파

라이엇 게임즈 제공.

라이엇 게임즈가 자사의 사회공헌 기금 누적 모금액이 5000만 달러(약 650억원)를 돌파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전 세계 플레이어가 참여하는 다양한 기획 행사를 통해 기금으로 조성해왔다. 2019년 출범한 ‘라이엇 게임즈 소셜 임팩트 펀드’는 라이엇 게임즈의 사회공헌활동을 총괄하는 비영리 기관인데, 온라인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인 게임 스킨인 ‘빛의 인도자 카르마’ 판매 수익 약 600만 달러(약 77억원)를 기금으로 조성했다.

또한 코로나19 기간에는 580만 개 이상의 방역용품을 전달하고 천막, 병상, 산소 공급을 지원했으며 지난해에는 우크라이나 등 동유럽 지역 인도적 구호 활동 지원을 위해 약 540만 달러(약 69억원)를 기부했다.

딜런 자데자 라이엇 게임즈 최고경영자(CEO)는 “사회공헌 기금 설립 당시 이 정도로 큰 변화를 예상하지 못했다”며 “긍정적 변화를 주도하고 선한 영향력 전파에 앞장서는 수백만 명의 플레이어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