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혐한 日 DHC 전 회장…“얼굴 특징 보면 재일교포인데”

요시다 요시아키 전 DHC 회장과 민족 차별적인 내용이 담긴 글. 교도통신, 야마토고코로 홈페이지 캡처

‘혐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요시다 요시아키 전 DHC 회장이 또다시 민족 차별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29일 파악됐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요시다 회장은 지난 21일 일본 통신판매업체 ‘야마토고코로’(大和心)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대형 종합 통신판매에서 수장이 순수한 일본인인 것은 야마토고코로뿐인 듯하다”고 밝혔다.

요시다 회장은 지난 1월 DHC를 오릭스에 매각한 뒤 야마토고코로를 세워 이달 홈페이지를 개설했다.

요시다 회장은 일본 최대 통신판매업체인 ‘아마존 재팬’ 사장이 중국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고는 또 다른 대형 통신판매업체 ‘라쿠텐’ 회장 실명을 거론하며 “얼굴 특징을 보면 재일교포 같은데, 자신이 완고하게 부정하고 있으니 당신 스스로 판단해 달라”고 말했다.

요시다 회장은 또 ‘요도바시 카메라’ ‘야후재팬’ 사장도 “100% 재일교포계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외국인이 일본인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요시다 회장은 이들이 재일교포이거나 재일교포계라는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요시다 회장은 “야마토고코로는 일본이 다시 강하고 아름다운 나라가 되는 것을 진심으로 염원한다”며 “일본과 적대하는 나라인 중국과 러시아, 북한 제품과 식품은 취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하고 아름다운 나라’라는 표현은 일본 내 강경 보수 성향 정치인들이 자주 사용하는 표현인 것으로 알려졌다.

야마토고코로는 민족 차별을 선동하는 발언을 게재한 의도와 관련해 “현시점에서는 답을 삼가겠다”고 말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요시다 회장이 한국·재일한국인을 향해 차별적인 발언을 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요시다 회장은 2020년 11월에도 DHC 홈페이지에 경쟁사 산토리를 겨냥해 “산토리 광고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안(한국인·조선인)계 일본인”이라며 “그 때문에 인터넷에서 촌토리(조선+산토리)라고 야유받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그러면서 “DHC는 기용 탤런트를 비롯해 전부가 순수한 일본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요시다 회장은 또 이 같은 행위를 취재한 일본 공영방송 NHK를 겨냥해 “일본을 조선화 하는 원흉”이라고 비난했다.

당시 DHC는 요시다 회장 발언으로 논란이 커지자 관련 게시물을 사과 없이 삭제했다.

2021년 9월에는 비판 여론이 거세진 한국 시장에서 철수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