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감찰 받는 이성윤, 조국·추미애 등 불러 출판기념회 개최

이원석 검찰총장 겨냥해 “자신의 행동 되돌아봐야” 비판도


문재인정부 시절 검찰에서 서울중앙지검장 등 요직을 지낸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조국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을 초청해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감찰을 받고 있는 이 연구위원은 이 자리에서 이원석 검찰총장도 비판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연구위원은 전날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책 ‘꽃은 무죄다’ 출판기념회에서 이 총장을 겨냥해 “검사들이 조직 구성원을 감싸는 것이 마치 리더십이라고 생각하는 듯한데 지금은 그런 게 통하는 세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이원석 총장이 ‘탄핵하려면 차라리 날 탄핵하라’고 했는데 저는 그 말이 ‘나는 탄핵하지 말아 주세요’로 들리더라”라고 했다. 이어 “국민들이 문제 있다고 말하면 마땅히 ‘우리 조직에 문제가 있는지, 또 살필 부분이 있는지 새겨듣겠습니다’ 정도로 말을 해야지, 이렇게 말을 하니까 오히려 검찰 신뢰가 추락하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사법연수원 23기로 연수원 27기인 이 총장보다 4기수 선배다.

앞서 이 총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수사 검사에 대한 탄핵 추진 움직임을 보이자 “차라리 나를 탄핵하라”고 반발한 바 있다.

그는 ‘왜 검찰이 국민들 겁을 주느냐’는 개그맨 서승만씨의 질문에는 “(원인으로) 윤석열과 윤석열 사단을 얘기하는데 그건 인적 청산의 문제”라면서 “검찰개혁이 성공했다면 이런 무도한 검찰 정권은 안 생겼을 것이라 확신한다. 제도적인 근본 개혁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저는 5건의 수사·재판·징계를 받고 있다. 있는 걸 마무리해야 해서 다른 것을 할 수는 없다”며 “공무원으로서 맡은 바 본분을 잘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일각에서는 이 연구위원의 총선 출마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낸 조국·추미애·박상기 전 장관이 참석했다. 추 전 장관은 “만약 저에게 추천할 기회가 있다면 이분이 검찰총장 한번 해도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조 전 장관은 “(이 연구위원은) 통상적 검사의 대표인 윤석열 대통령하고는 모든 면에서 반대일 수밖에 없다. 검찰 조직 내에서 얼마나 미워했겠나”라고 이 연구위원을 평가했다.

이 연구위원의 이 같은 행보를 두고 검찰 내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수도권의 한 검찰 간부는 “수사와 감찰이 제대로 작동을 하고 있고, (이 총장은)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의지를 여러 번 피력했다. 비호는 무슨 비호인가”라며 “이 연구위원은 본인의 행동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 연구위원은 지난 9월 조 전 장관의 북콘서트에 참석해 ‘무도한 검찰 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조 전 장관은 강철 같은 의지의 소유자’ 등의 발언으로 법무부 감찰조사를 받고 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