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시간 뉴욕 지하철 안에서 ‘탕탕’… 2명 부상

17세·40세 부상…범인은 도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28일(현지시간) 오후 퇴근 시간대 미국 뉴욕 브루클린 지하철 열차 내부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져 2명이 다쳤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쯤 뉴욕 지하철 랠프애버뉴역으로 진입 중이던 열차 안에서 괴한이 총을 발사해 17세 청소년과 40대 남성이 부상을 당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각각 오른손과 왼발에 총상을 입고 맨해튼과 브루클린에 있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범인은 현장에서 달아나 잡히지 않은 상태다. 범인과 피해자들이 서로 아는 사이인지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사건처럼 뉴욕에서 발생하는 범죄 가운데서도 대중교통 안에서 벌어지는 중범죄는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NYT 분석에 따르면 지난달 뉴욕 대중교통 내 폭력범죄 발생률은 100만 편 중 1.8건가량이었다.

특히 총격 사건의 경우 올해 들어 지난 26일까지 뉴욕 지하철 및 버스에서 모두 5건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건보다 적은 수치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