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고령자 558명이 길 가다 교통사고로 사망…교통환경 손본다

보행사고 사망자 중 고령자 60%…OECD 평균의 2배
행안부, 위험 요인 455개 조사·개선책 마련

국민일보 DB

정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2배 가량 높은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위험 요인 개선에 나선다. 보행자 환경 개선, 안전시설 보수, 불법 적치물 제거 등 위험 요인에 맞춰 개선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29일 행정안전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길을 걷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한 65세 이상 고령층은 558명으로, 전체 보행자 사망자 수 933명의 절반을 훌쩍 넘기는 59.8%를 차지했다.

인구 10만명당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6.5명을 기록해 OECD 회원국의 평균인 5.9명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우리나라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8년 842명에서 2019년 743명, 2020년 628명, 2021년 601명에 이어 지난해 558명으로 꾸준히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전체 보행 사망자 중 노인 사망자 비율은 2018년 56.6%에서 해마다 높아지는 추세다.

이에 행안부는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지점 60곳을 선정해 관계기관과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위험 요인 개선에 나섰다. 행안부는 노인 보행환경 위험요인이라 판단되는 도로환경, 안전시설, 운전자 요인을 중심으로 점검해 위험 요인 455건을 발견했다.

점검 결과 도로에 보행자를 위한 환경이 미흡한 ‘도로환경 요인’이 202건(44.4%)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교통 시설이 노후한 ‘안전시설 요인’은 163건(35.8%), 운전자의 법규 위반으로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운전자 위험요인’이 90건(19.8%)이었다.

행안부와 공단은 횡단보도 신규조성, 보행신호 시간 연장, 보행 공간 확충, 무단횡단 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하기로 했다. 또 안전표지·신호기를 재설치 하거나 불법 적치물을 제거하는 등의 조처도 이루어진다.

이용철 안전예방정책실장은 “우리나라는 고령화가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고 노인들의 사회활동도 증가함에 따라, 노인 교통사고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며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교통사고 빈발지역과 고위험지점에 대해 지속적인 진단과 정비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