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 먹었는데…용인 어린이집 원아·교사 86명 식중독 증상

경기도 용인 소재 어린이집 두 곳 원아와 교사 등 80여명이 체험학습을 다녀온 후 식중독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이들은 한 김밥집에서 만든 김밥을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29일 용인시에 따르면 수지구 A어린이집과 기흥구 B어린이집에서 식중독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전날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원아와 교사 등 86명이 구토와 고열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이 중 고열을 호소한 원아 22명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과 경인식약청은 원아 6명에게서 검체를 채취해 신속 원인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명에게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살모넬라균은 대표적인 식중독균으로, 해당 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했을 경우 복통과 설사, 구토,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난다.

관계당국에 따르면 A어린이집은 지난 22일, B어린이집은 지난 23일 각각 체험학습을 다녀왔는데 당시 한 김밥집에서 만든 김밥을 먹었다.

보건당국은 해당 김밥집에서 만든 김밥을 식중독 원인으로 의심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김밥집 식재료와 칼, 도마 등으로부터 검체를 채취해 원인을 조사를 하고 있다.

기흥구보건소 관계자는 “입원한 원아 가운데 다행히 중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지속해서 건강 상태를 관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