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차인 32명 전세보증금 18억 가로챈 50대 구속기소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임차인 32명으로부터 전세보증금 18억여 원을 가로챈 5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검 목포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김은경)는 사기 등 혐의로 50대 A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무자본으로 부동산 수십 채를 매입하면서 매매가액보다 전세보증금이 높은 소위 ’깡통전세’를 양산하는 수법을 동원해 전세보증금을 가로챈 혐의다.

피해자 대부분이 기초생활수급자, 저소득자인 점에 착안해 LH가 취약계층 주거 안정을 위해 지원하는 ‘전세임대주택제도’를 악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LH가 지원하는 전세임대주택의 경우 LH가 임차인으로 전세보증금의 95%를 지원하고 있다.

입주자들이 전세보증금을 반환받지 못할 경우 서울보증보험에서 대신 변제해 주고, 입주자들의 피해 금액은 소액으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관련 유관기관과 협조해 전세보증금 반환, 법률지원 서비스 등 전세사기 피해자들의 피해회복을 위한 지원에 온힘을 쏟을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재판과정에서의 피해자 진술권을 적극 보장하는 등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피해회복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피해보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피고인에게 중형을 구형하는 등 죄질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포=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