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엑스포 유치 실패, 국민 실망드려 죄송… 모든 것은 저의 부족함”

29일 정오 ‘엑스포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발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와 관련, 대국민 담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엑스포 유치를 총 지휘하고 책임을 진 대통령으로서, 부산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켜드린 데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모든 것은 제 부족함”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그렇지만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한 노력’, ‘국제사회에 대한 책임 있는 기여’라는 국정 기조는 차질없이 수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개최지 선정 결과에 대해 “저희가 느꼈던 입장에 대한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다”며 “이 모든 것은 전부 저의 부족이라고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정말 우리 민·관은 합동으로 정말 열심히 뛰었다”며 “제가 이것을 잘 지휘하고 유치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대통령인 저의 부족의 소치라고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새벽 프랑스 파리 외곽 이시레몰리노에서 열린 제173회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엑스포 개최지 1차 투표 결과, 부산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리야드에 크게 적은 득표를 해 개최지로 선정되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핵심 파트너국인 사우디가 원하던 리야드 엑스포 개최를 성공적으로 이루게 돼서 정말 축하하는 바”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서 그동안 준비해 왔던 자료와 경험과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자산을 사우디에 충분히 지원해서, 사우디가 2030년에 성공적인 엑스포 개최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