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4㎞로 구급차 들이받은 BMW… “보험 미가입, 보상도 못받아”

검찰, 40대 구속 기소
구급차 동승했던 70대 보호자 사망
“피해자들 보상도 전혀 받지 못해”

지난 8월21일 충남 천안 서북구 불당동의 한 교차로에서 과속한 승용차가 구급차를 들이받아 구급차 후미가 크게 부서진 모습. 아산소방서 제공

제한속도를 두 배 이상 웃도는 속도로 운전하다 응급환자가 탄 119구급차를 들이받아 7명의 사상자를 낸 승용차 운전자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전지검 천안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최용락)는 지난 28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A씨(40)를 구속 기소했다.

A씨는 지난 8월 21일 오후 10시52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한 교차로에서 BMW 차량을 운전하다 환자 이송을 위해 적색신호에 교차로를 가로지르던 구급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남편을 따라 병원으로 가기 위해 구급차에 탔던 70대 여성이 사망했다. 또 환자를 돌보던 구급대원 1명의 다리가 골절되는 등 구급대원 3명과 이송되던 환자가 다쳤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A씨는 사고 당시 시속 134㎞로 주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구간의 제한속도는 시속 60㎞였다.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환자를 이송하던 구급차가 적색신호에 멈칫거리며 직진하는 순간 승용차가 빠르게 구급차를 향해 돌진한다. 승용차가 구급차 후미를 그대로 들이받자 구급차는 그 자리에서 공중에 붕 뜬 채 한 바퀴 돈다.

A씨는 운전자의무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은 상태였다.

검찰은 “과속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피고인이 다시 과속운전으로 사망 사고라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는데 의무보험조차 가입하지 않아 피해자들이 전혀 보상받지 못했다”며 “유족들이 엄벌을 호소하는 점을 고려해 구속했다”고 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