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영진전문대 ‘편의점의 신’ 선배 초청 토크콘서트 성료

영진전문대학교 경영회계서비스계열 '편의점의 신’ 선배 초청 특별 토크콘서트 개최 모습.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학교는 경영회계서비스계열이 최근 국내 유통 분야에서 ‘편의점의 신’으로 불리는 졸업생 선배를 초청해 특별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영회계서비스계열은 1·2학년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유통산업의 현황과 미래’를 주제로 한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콘서트가 학생들에게 특별하게 관심을 끈 것은 국내 편의점업계에서 편의점 신으로 통하는 영진전문대 동문 심규덕씨가 강연을 맡았기 때문이다.

그는 졸업 후 GS리테일에서 11년 근무하며 영업관리와 점포개발 두 직무에서 모두 전국 1등을 기록하고 GS리테일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회사를 퇴사한 그는 현재 편의점 8개 매장을 운영 중으로 이곳 매출은 국내 편의점 일평균 3배에 달하는 실적을 내고 있다.

콘서트 강사로 나선 심씨는 후배들에게 한국 유통산업이 걸어온 길과 성공 사례들을 소개했고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를 설명했다.

한편 경영회계서비스계열은 LG유플러스 등 유통전문 기업, 대구지방세무사회, 삼일회계법인 등과 주문식교육 협약을 체결해 취업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최근 3년간 삼성화재 등 삼성그룹 4명, LG이노텍 등 LG그룹 계열사 13명, 롯데그룹 5명, KT 4명, AXA손해보험 5명, 더존비즈온 5명, 현대홈쇼핑 2명, 흥국생명·농협·GS네트웍스·CJ대한통운·대구도시철도공사·쌍용건설에 각각 1명 등 대기업과 공기업 등에 다수의 취업 성과를 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