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女손님 양 적고, 男은 가득…“식당서 남녀차별 당했다”

서울 강남의 한 칼국숫집에서 음식량으로 차별을 받았다는 여성 손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강남 한 식당에 방문했다가 남녀 손님의 음식 양이 달라 불쾌감을 느꼈다는 손님의 사연이 전해졌다.

2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SNS에 올라온 여성 손님 A씨의 게시물이 ‘강남 칼국숫집 양 차별 논란’이라는 제목으로 퍼져나가 이목을 모았다. A씨는 강남의 한 칼국수 식당에 방문했다가 음식 양으로 차별당했다고 호소했다.

남성 일행 1명과 동행했다는 A씨는 “식당에서 남녀차별 받았다. 다른 테이블 남자 (손님) 거 다 주고 남은 거 나 줬다”면서 직접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A씨와 남성 일행은 칼제비 두 그릇을 주문했는데, 똑같은 메뉴를 시켰지만 음식 양은 눈에 띄게 차이가 났다.

A씨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여성인 A씨가 받은 칼국수는 내용물이 다소 적고 국물이 많은 반면 남성 앞으로 나온 칼국수는 그릇을 다 채울 정도로 내용물이 가득 차 있다.

A씨는 “(식당 주인이) 저렇게 주고 아무 말도 안 하시기에 ‘왜 내 음식이 적냐, 여자라서 적게 주는거냐’고 물으니 ‘맞다. 리필 되니 리필해 먹으라고 하더라”면서 “그게 문제가 아니잖나. 처음부터 양을 물어보시든가”라고 불쾌해했다.

서울 강남의 한 칼국숫집에서 음식량으로 차별을 받았다는 여성 손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저와 남자 일행이 칼제비 2인분을 시키고 3분 뒤 옆테이블 20대 남자 3명이 칼제비 3인분을 시켰다. 총 5인분을 한번에 끓이던 중 2분 뒤에 중년 남성이 들어와서 또 칼제비를 주문했다. 종업원이 ‘칼제비 추가’라고 소리치며 주방으로 달려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 추측으로는 마지막 손님 걸 한번에 못 끓인 것 같다”며 “그래서 앞에 시킨 5인분의 칼제비가 6그릇으로 둔갑한 것이다. 양이 부족하니 한 명이 여자라고 남자 거 먼저 덜어서 남는 게 나한테 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대다수 네티즌들은 “명백한 차별”이라고 입을 모았다. “리필하라 할거면 남자도 처음부터 적게 줬어야 하는 것 아닌가” “음식 남는 게 싫으면 성별 상관없이 덜 주고 리필할 수 있게 하면 되지 않나” “여자에게 양을 적게 주려면 가격도 덜 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비슷한 논란은 지난 3월에도 있었다. 서울의 한 식당에서 남성과 여성 손님에게 각각 다른 양의 밥을 제공해 남녀차별 논란이 불거진 것이다. 당시 사연을 공론화한 여성 손님은 “같은 가격인데 (남녀 양을 다르게 제공하는 건) 시대착오적이고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고 성토했다. 해당 식당 측은 “여성은 밥 추가 시 돈을 안 받고 남성은 미리 밥을 더 주고 추가 시 요금을 받는다”면서 “몇 년 장사하며 쌓은 나름의 노하우”라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