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베를린필, 현대음악 작곡가 ‘진은숙 에디션’ 앨범 발매

17년간 연주한 진은숙의 주요 관현악곡 및 협주곡 수록


세계 최정상 오케스트라인 독일 베를린 필하모닉(이하 베를린필)이 한국 현대음악 작곡가 진은숙(사진·통영국제음악제 예술감독)의 작품을 녹음한 앨범 ‘베를린필 진은숙 에디션’을 발매했다.

이번 앨범은 2장의 CD와 1장의 블루레이 디스크, 작품 해설을 담은 소책자로 구성됐다. 2005년부터 2022년까지 17년간 베를린필이 연주한 진은숙의 주요 관현악곡 및 협주곡을 담았다. 통영국제음악재단은 베를린필이 2015년부터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사이먼 래틀, 정명훈 등 거장들이 지휘하고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티안 테츨라프, 피아니스트 김선욱 등이 협연을 맡았다.

수록곡 중 관현악곡 ‘코로스 코르돈’(2017)은 베를린 필하모닉이 진은숙에게 위촉한 작품으로 당시 베를린필 음악감독이었던 사이먼 래틀이 지휘해 세계 초연했다. 크리스티안 테츨라프가 협연하고 래틀이 지휘한 ‘바이올린 협주곡 1번’(2001)은 ‘작곡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그라베마이어(그로마이어) 상을 진은숙에서 안겨줬다. 그리고 김선욱이 협연하고 사카리 오라모가 지휘한 ‘피아노 협주곡’(1996~1997)은 김선욱의 베를린필 데뷔 무대이자 베를린필 상주 공연장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7개월간 폐쇄됐다가 재개관한 2021년 6월 5일의 기념비적 공연 실황을 담았다.

진은숙은 서울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함부르크 음대에서 거장 작곡가 죄르지 리게티를 사사했다. 2004년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그라베마이어(그로마이어) 상을 받으면서 국제적 명성을 얻었다. 2001 베를린 도이체 심포니 오케스트라 레지던스 작곡가, 2005 통영국제음악제 레지던스 작곡가, 2006 서울시립교향악단 상임작곡가, 2010 영국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예술감독, 2016 서울시립교향악단 공연기획자문역 등을 역임했다. 2022년부터 통영국제음악제 예술감독으로도 활동 중이다.

‘베를린필 진은숙 에디션’은 현재 베를린필 홈페이지에서 하드커버의 실물 앨범 및 24비트 고음질 음원 형태로 판매하고 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