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42차례 찌른 ‘여혐 살인’에 무기징역 선고한 이 나라

여성에 대한 폭력에 반대하는 시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EPA연합뉴스

여성혐오(여혐)를 이유로 살인을 저지른 남성에게 캐나다 법원이 이례적으로 ‘테러죄’를 적용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법원이 살인과 테러 등의 혐의로 기소된 21세 남성 A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범행 당시 청소년이었던 A씨의 형량은 살인죄만 적용됐을 경우 10년이 최대였지만 테러죄까지 인정되면서 형량이 대폭 늘었다.

A씨는 17세이던 2020년 토론토의 마사지 시술소 직원인 24세 여성을 살해한 뒤 체포됐다. 그는 피해자에게 42차례나 흉기를 휘둘렀고, 다른 여성 직원에게도 상해를 입혔다.

경찰에 체포된 그의 외투 주머니에선 ‘인셀 혁명 만세’라는 메모가 발견됐다. ‘인셀’은 영어 표현인 ‘비자발적 독신주의자’의 줄임말로, 여성과 연애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남성을 지칭하는 신조어다. 이들은 이성에게 선택받지 못하는 현실을 사회와 여성 탓으로 돌리는 경향이 짙은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검찰은 당초 피고를 1급 살인과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했으나 법원은 피고가 ‘인셀 이념’에 빠져 범행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7월 테러 혐의 추가를 결정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테러죄를 인정한 이유에 대해 “인셀 이념에 빠진 피고는 인셀 집단이 살인까지 저지를 수 있다는 메시지를 대중에게 전파하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캐나다에서 여혐 살인에 테러죄가 적용된 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북미지역에서 인셀 이념과 관련한 범죄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4년 이후에만 110명의 여성이 인셀에게 죽임을 당하거나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