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바닥 심정지…다 지나칠때 날 살린 백팩男 찾습니다”

지난 9월 울산의 한 골목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60대 남성의 생명을 구한 남성. 울산소방본부 제공

울산시 동구의 한 골목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60대 남성이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은인을 찾고 있다.

28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9월 18일 오전 동구 전하동의 한 도로에서 세탁소 사장 김모(61)씨가 심정지 상태로 길바닥에 쓰러졌다. 당시 몇몇 행인들은 현장을 목격하고도 그냥 지나쳤는데 한 남성이 119에 곧장 신고한 뒤 다가왔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남성은 구급차가 올 때까지 상황실의 안내에 따라 김씨의 호흡과 움직임 등을 확인했다. 이어 구급 요원의 안내를 들으며 기도를 확보하고 심폐소생술(CPR)도 실시했다.

지난 9월 울산의 한 골목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60대 남성의 생명을 구한 남성. 울산소방본부 제공

이후 대형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한 명이 근처에 있다가 달려와 바통을 이어받아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김씨의 흉부를 수차례 압박했다.

김씨는 출동한 구급대원들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닷새가 지난 뒤에야 의식을 회복했다. 그는 당시 심장혈관에 경련이 일어나 심장근육에 혈액이 공급되지 않는 ‘변이형 협심증’으로 쓰러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응급처치가 없었다면 자칫 생명 잃을 뻔한 상황이었다.

지난 9월 울산의 한 골목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60대 남성의 생명을 구한 남성. 울산소방본부 제공

김씨는 남성에 대해 “나를 살려준 은인”이라면서 늦었지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 CPR을 해주신 간호사 분과는 병원에서 만나 감사 인사를 전했다”며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계속 흉부 압박을 이어가 주신 남성분도 죽을 뻔했던 저를 살려주신 은인인데 꼭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고 했다.

소방 관계자 측도 “당시 김씨를 구해준 남성은 30대로 추정되며 회색 티셔츠에 백팩을 메고 있었다”고 인상착의를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