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이재명 비판하자…김남국 “정책 실패 돌아보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왼쪽 사진)과 김남국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직격한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철저하게 반성문을 써야 할 분이 자기 책임은 망각하고 당 지도부를 흔들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말 믿기지 않는 일이다. 이 전 대표는 정치평론가처럼 남일 보듯 말할 것이 아니라 처절한 반성문부터 먼저 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을 비롯해 자산 양극화 심화 등 국무총리로서, 180석 의석을 가진 여당 대표로서 정책 실패에 대한 자신의 책임을 돌아보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학술 포럼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를 겨냥한 듯 “민주당의 최고 책임자가 대통령 선거에서 졌지만 잘 싸웠다고 먼저 규정지은 것에 경악했다”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되고 있는 것은 리더십과 무관하지 않다” “사당화 문제가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작심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 국가를 위해 내가 할 일이 무엇인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한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연대와 공생' 주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학술 포럼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김 의원은 “당의 어른으로서 당내 계파 갈등을 완화하고, 그 누구보다 당내 통합을 위해 힘을 보태주어야 할 분이 도리어 계파 갈등을 재부각하고 당내 분란을 더 키울 기폭제가 될 만한 발언을 한다는 것이 너무나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당대표, 민주당의 대선 경선 후보였던 분이 당과 국가를 먼저 생각하지 않고 생존을 위한 자기만의 정치를 한다는 건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지금 자기 정치, 계파 정치할 때가 아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정치에 관심 없는 평범한 국민조차도 무너진 민생 경제와 후퇴하는 민주주의를 지켜 달라고 절박한 마음으로 호소하고 있다”며 “당원과 국민의 마음을 받들어 통합해서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 승리를 위한 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 더세인트요양병원에서 열린 간병비 급여화 정책 현장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이 전 대표가 당내 현안에 대해 구체적인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면서 총선 공천에서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이 대거 탈락할 경우 이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세력이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친낙(친이낙연)계 원외 조직인 ‘민주주의 실천행동’은 실제 예비당원 모집에 나서며 신당 창당을 가시화한 상황이다.

한편 이재명 대표는 이날 이 전 대표의 비판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