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하물서 명품·귀금속·돈 훔친 항공사 하청직원 기소

경찰이 압수한 피해물품. 인천경찰청 제공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승객들이 위탁한 수하물에서 수억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항공사 하청업체 직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남계식)는 절도 혐의로 모 항공사 하청업체 직원 A씨(41)를 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2021년 11월부터 지난달 6일까지 인천국제공항 제1·2여객터미널에서 200여 차례에 걸쳐 승객들이 위탁한 여행용 가방(캐리어)를 열어 고가의 명품 가방, 귀금속, 현금 등 3억6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A씨의 절도 혐의 액수는 3억7300만원이었지만 사건이 검찰 송치된 이후 보완 수사 과정에서 피해물품 일부가 위조품으로 확인돼 700만원가량 줄었다.

A씨는 항공사 하청업체에서 위탁 수하물을 기내 화물칸에 싣거나 내리는 일을 하면서 동료들이 잠시 쉴 때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관계자는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공소 수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