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자동차 환적 최적지 ‘인천 내항’, 신규 화물 유치

일본 글로벌 선사 MOL의 자동차운반선 라벤더 에이스호. IPA 제공

인천항만공사(IPA)는 28일 일본 글로벌 선사 MOL의 자동차 물량을 인천 내항에 신규 유치했다고 밝혔다.

중국 천진항에서 24일 출항한 MOL의 자동차운반선 ‘라벤더 에이스’호는 신차 600여대를 싣고 이날 인천항에 첫 입항했다. 이를 계기로 환적 운송을 통한 연간 약 1만여대의 자동차 환적 물량이 신규 발생할 전망이다.

이날 MOL의 국내법인 엠오엘코리아 대표 후지이 토루 등 임직원 8명은 인천 내항 3부두에서 항만시설을 확인하고 자동차 하역 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자동차 물량 유치는 올해 상반기 현대글로비스의 신차물량 환적 실적에 이은 2번째 성과다. 특히 IPA가 자동차운반선 선대 운영의 효율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선사의 고민을 파악하고 안정적 하역환경을 갖춘 내항의 강점과 물류비 절감 이점을 홍보하는 등 물량 유치 활동을 꾸준히 전개한 결과다.

김상기 IPA 운영부문 부사장은 “엠오엘코리아 대표 방문을 계기로 내항 물동량을 늘리고 여러 글로벌 선사와 인천항 이용기업에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와 수준 높은 항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