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 감추고 수억 탈세한 유튜버·인플루언서 재산 추적

국세청, 고액체납자 562명 추적조사
올 상반기 체납세금 1조5457억원 징수

김동일 국세청 징세법무국장이 28일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에서 특수관계인 명의를 이용해 재산을 부당하게 이전한 체납자 224명과 가상자산으로 재산을 은닉한 체납자 237명, 고수익을 올리며 납세의무를 회피한 1인 미디어 운영자 및 전문직 체납자 101명 등 562명에 대해 재산추적조사를 실시해 올해 상반기까지 1조 5000억 원의 체납세금 징수하고, 채권을 확보했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매년 수억원의 광고 수익을 벌어들이는 유튜버들이 수익금을 은닉하고 종합소득세를 비롯한 각종 세금을 내지 않다가 적발됐다.

국세청은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지능적 수법으로 재산을 숨기는 등의 재산은닉 혐의가 있는 고액체납자 562명에 대한 추적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또 이를 통해 올해 상반기까지 총 1조5457억원의 체납 세금을 징수하고 채권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번 추적조사 대상자에는 특수관계인 명의를 이용해 재산을 부당 이전한 체납자 224명, 가상자산으로 재산을 은닉한 체납자 237명, 고수익을 올리면서 납세의무는 회피한 1인 미디어 운영자 및 전문직 종사 체납자 101명 등이 올랐다.

이 가운데에는 유명 유튜버와 인플루언서, BJ(인터넷 방송인) 25명도 포함됐다.

국세청에 따르면 음식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는 유튜버 A씨의 경우 구글로부터 매달 수천만원어치의 광고 수익을 받고 종종 해외여행도 가면서 호화 생활을 즐기고 있지만, 세금 수억원을 체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재산을 숨기기 위해 소득 중 일부를 친인척 명의의 계좌로 이체하기도 했다.

국세청은 A씨와 친인척 계좌에 대한 재산추적조사를 시행하고, 은닉 혐의를 파악해 사해행위 취소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법무사·한의사·약사 등 전문직 고소득자의 세금 회피 정황도 나왔다. 법무사 B씨는 자녀 명의 계좌로 수임료를 받는 방식으로 수입을 숨기고 세금 강제징수를 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동일 국세청 징세법무국장은 “앞으로도 국세청은 납세 의무를 회피해 호화 생활을 하는 악의적 체납자에 대해 철저하게 강제 징수를 하겠다”고 말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