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군사정찰위성, 백악관·펜타곤 촬영…김정은 보고받아”

북한이 지난 21일 밤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발사된 정찰위성 '만리경-1'호의 발사 장면을 조선중앙TV가 지난 23일 공개했다. 사진은 영상에 공개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 연합뉴스

북한은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가 미국 백악관과 국방부 청사(펜타곤) 등을 촬영했고, 사진을 보고받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족했다고 28일 주장했다.

군사정찰위성의 성능을 짐작할 수 있을 만한 사진은 이번에도 공개되지 않았지만, 북한은 만리경-1호를 곧 정식임무에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27일 오전과 28일 새벽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로부터 25~28일 정찰위성 운용 준비 정형(상황)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27일 오후 11시36분 25초에 백악관과 미 국방부 청사 등을 촬영한 자료를 보고받았다.

또 오후 11시35분 53초에 미국 버지니아주 노퍽 해군기지와 뉴포트뉴스 조선소, 비행지역 촬영자료도 보고받았는데, 미 해군 핵항공모함 4척과 영국 항공모함 1척도 포착됐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정식임무 수행 착수를 앞둔 정찰위성 ‘만리경 1호’에 대한 운용준비사업을 성과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데 대해 커다란 만족을 표하면서 당 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을 다시 한번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만리경-1호로 찍은 사진들은 여전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만리경-1호는 순조롭게 정식 임무 준비를 마쳐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정찰위성에 대한 세밀조종이 1∼2일 정도 앞당겨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관영매체들은 만리경-1호 발사 다음날인 지난 22일 만리경-1호가 7~10일간의 세밀조종 공정을 마친 뒤 12월 1일부터 정식 정찰 임무에 착수하게 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공정에는 관측 도구 방향 조정과 위성체 자세 정렬, 촬영 상태 점검 등은 물론 이를 운용하는 기능별 인원들의 업무 숙달도 이뤄진다.

그래서 위성이 발사 열흘 내 정상 임무에 돌입하는 건 지나치게 빠르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북한은 군사정찰위성과 관련해 미국을 꾸준히 자극하고 있다.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참석해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해 위성을 발사했으므로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미국은 위성을 발사할 때 풍선이나 투석기로 쏘느냐”고 반박했다.

한편 우리 군 첫 군사정찰위성 발사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28일 “현지 기상 관계로 오는 30일로 예정됐던 우리 군 군사정찰위성 1호 발사가 연기됐다”고 밝혔다.

재발사 일정은 다음달 2일로 잠정 결정됐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