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102년 역사상 첫 디자이너 파업…“로마 못 떠나”

이탈리아 로마 소재 구찌 매장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 로마 직원 50여명이 자신들을 밀라노 사무실로 재배치한 회사 결정에 반발해 파업을 벌였다고 로이터통신과 영국 가디언 등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자인 담당 등 크리에이티브 직원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은 구찌 102년 역사상 처음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구찌는 지난달 로마 디자인 담당 직원 219명 중 153명을 내년 3월까지 500㎞ 떨어진 밀라노 사무실로 재배치한다고 통보했다.

그러자 이탈리아노동연맹(CGIL) 지역 사무소는 회사 결정이 합리적이지 않은 만큼 감원이 실제 목표라고 반발했다.

일부 직원은 이날 로마 사무실 앞에서 ‘구찌에서는 정리해고가 유행이다’ 등 글귀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4시간 동안 파업을 벌였다.

노조 대표 키아라 지아노티는 로마 디자인 사무실은 디자이너들이 일하고 있고 모든 컬렉션이 탄생한 구찌 ‘심장부’라며 케링그룹이 구조조정을 이용해 만족스럽지 않은 조건을 제시받거나 가족들로 인해 로마를 떠날 수 없는 직원들을 내쫓고 있다고 주장했다.

케링그룹은 구찌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구찌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이번 이전이 “감원을 포함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이 대변인은 “밀라노로의 전략적 재배치를 통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그의 다른 팀들은 이미 밀라노에 기반을 둔 회사의 전략적 부서와 긴밀히 협력할 기회를 가짐으로써 필요한 상호작용과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찌는 올해 초 지난 7년간 알레산드로 미켈레를 대신해 사바토 데 사르노를 새 아트 디렉터로 선임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