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졸피뎀’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한 20대女 2명

경찰, 신촌 모텔서 2명 임의동행

국민일보DB

숙박업소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을 투약하며 ‘졸피뎀’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한 20대 여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27일 오후 7시50분쯤 ‘유튜버가 마약을 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A씨와 B씨를 임의동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모텔 안에서는 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인 ‘스틸녹스정’이 발견됐다. 경찰은 B씨가 인근 병원에서 처방받은 수면유도제를 A씨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졸피뎀은 진정·수면 효과가 있어 불면증 치료 등 의료용으로도 사용되지만, 중독성이 강해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된다.

마약류관리법상 마약류취급자가 아닌 경우 마약 또는 향정신성의약품을 제공해서는 안 된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임의동행한 A씨와 B씨를 입건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