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친구 장례식 간다는 신입에 휴가 불허… 제가 잘못했나요”

입사 3주 신입사원, 장례식 참석차 휴가 요청
사측 불허 통보에 신입 “그럼 그만두겠다”


입사한 지 3주 된 신입사원이 친구 장례식에 가기 위해 휴가를 요청했다 반려당하자 퇴사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8일 커뮤니티 등에는 ‘입사한 지 3주 된 신입사원이 친구 장례식 못 가게 해서 회사 그만뒀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신입사원 직장 상사로 소개한 A씨는 글에서 “입사한 지 3주 된 신입사원이 친구가 죽어서 장례식장에 가야 해서 다음 날 출근을 못 하겠다고 하더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A씨가 “퇴근하고 갔다 오면 되지 않냐”고 묻자 신입사원은 “회사는 서울이고 장례식장이 부산이라서 그건 불가능하다”고 답했다고 한다.

A씨는 신입사원 사정을 안타까워하면서도 “입사 3주밖에 안 돼 연차가 없기 때문에 하루 쉬게 해주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통상 1년에 80% 이상 출근한 경우 15일의 유급휴가가 생기지만 연중 근로시간이 이에 미달하거나 근로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 한 달에 하루씩 연차가 발생한다. 즉 원칙적으로는 입사 3주차인 신입사원에게 연차를 허용해주기 어려운 셈이다.

휴가 처리가 어렵다는 사측에 신입사원은 “그러면 그냥 회사를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전달하고 퇴사했다. A씨는 “이게 이해가 되는 상황인가”라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A씨가 원칙에 맞게 행동했다는 의견과 지나치게 유도리 없이 대응했다는 반응을 내놨다.

한 네티즌은 “특정 사례를 봐주기 시작하면 직원 근태를 평가하는 데 있어 형평성 문제가 생긴다”고 했다. “개인 사정으로 휴가를 임의 지급하면 정식으로 휴가를 쓰고 쉬는 다른 직원에게 불합리한 일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반면 다른 네티즌은 “신입사원이 하루 회사 안 나온다고 무슨 큰 문제가 생기겠는가. 주말 근무나 휴일 근무로 대체하거나 무급휴가로 처리하는 등 충분히 대안이 있는데 무작정 거절할 일이 아니었다”고 했다. 경조사에는 어느 정도 융통성을 발휘해야 한다는 이도 있었다.

실제로 A씨가 언급한 근로기준법은 유급휴가 발생 기준을 규정할 뿐 무급휴가에 제한을 두지는 않는다. 회사와 근로자 간 협의에 따라 무급휴가 여부를 조정할 수 있다. 노사 합의에 따라 경조휴가를 사용할 수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경조휴가 범위는 직계가족이나 4촌 이내 친척의 사망까지만 허용되는 경우가 많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