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페미 다 죽인다”… ‘넥슨 규탄’ 장소서 칼부림 예고글

여성단체·양대노총, 넥슨코리아 본사서 기자회견 예정
협박글 올라와 경찰 수사 착수


여성단체들과 양대 노총 등이 넥슨코리아 본사 앞에서 ‘페미니즘 혐오 몰이 규탄’ 기자회견을 열기로 한 가운데 집회 현장에서 칼부림을 하겠다는 예고 글이 올라왔다.

28일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30분쯤 온라인상에 ‘내일 넥슨 (본사 앞에) 페미니스트들이 모이면 칼부림을 하겠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칼부림 예고 글을 목격한 이들이 범행 예고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취지의 댓글을 달자 글 작성자는 칼 사진과 함께 “다 죽여버릴 것”이라며 “성인은 칼 맞아도 안 죽는 줄 아느냐. 빠르게 급소만 노려줄테니 내일 사망신고부터 하라”고 적었다.

문제의 칼부림 예고는 일부 여성단체 등이 이날 오전 11시 경기도 성남시 판교 넥슨코리아 본사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기로 한 가운데 발생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한국여성민우회, 청년참여연대 등 9개 단체는 이날 넥슨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주최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주최 측은 “넥슨은 일부 유저의 집단적 착각에 굴복한 ‘집게손’ 억지 논란을 멈추라”며 “게임 문화 속 페미니즘 혐오 몰이를 규탄한다”고 했다.

앞서 넥슨은 지난 25일 밤 주요 게임의 홍보·광고물에 ‘남성 혐오’를 시사하는 이미지가 삽입됐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일부 여성단체에서는 ‘집게손’ 모양의 이미지를 남성 비하 용도로 쓰는데, 비슷한 모양의 이미지가 홍보물 곳곳에서 발견됐다는 것이다.

논란이 일자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 게임 홍보물을 비공개 조치하고 총괄 디렉터가 유튜브 생방송에 출연해 사과하는 등 수습에 나섰다.

해당 홍보물을 제작한 외주업체 ‘스튜디오 뿌리’의 장선영 대표도 입장문을 내고 “문제가 됐던 스태프가 개인 SNS에 남긴 발언 때문에 저희가 만든 모든 영상이 특정 성별을 혐오하는 작품으로 평가받기 시작했다”며 “개인적인 정치사상이 영상에 표현되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사과했다.

경찰도 해당 협박글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또 넥슨 측에도 상황을 통보하고, 집회 장소 주위에 안전 인력을 배치하는 등 만일의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