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가 촬영장에 몰카… 피해 모델만 10여명

프리랜서 촬영 작가 천모씨가 지난달 23일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SBS 보도화면 캡처

촬영장에 휴대전화를 몰래 설치해 두고 모델들을 불법촬영한 프리랜서 촬영 작가가 구속된 상태로 검찰로 넘겨졌다.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불법촬영 혐의로 30대 프리랜서 촬영 작가 천모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천씨는 촬영장에 있는 화장실과 탈의실 등에 휴대전화를 설치해놓고 모델들의 신체를 불법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10여명에 달한다.

불법촬영을 눈치 챈 한 모델이 이를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지난달 23일 천씨를 촬영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천씨는 과거에도 같은 범죄를 세 차례나 저질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모두 벌금형과 집행유예 등 가벼운 처벌에 그쳤던 것으로 파악됐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