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요” 직원 실수로 잘못 받은 복권…美 60대 5억 ‘행운’

소페스탈의 당첨된 복권. CNN 캡처

복권 판매 직원의 실수로 복권을 잘못 받은 미국의 60대 남성이 수억원대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누렸다.

2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일리노이주에 거주하는 마이클 소페스탈(60)은 평소 자신이 좋아하는 식당이 있는 미시간주를 방문할 때마다 복권을 구입하곤 했다.

그가 구입하는 것은 매일 밤 추첨이 진행되는 ‘러키 포 라이프(Lucky for Life)’라는 복권이다. 이는 숫자 1~48 중 5개와 러키볼 숫자 1~18 중 하나를 맞히면 1등에 당첨되는 복권이다.

소페스탈은 지난 9월 17일에도 미시간주 뉴버펄로의 한 주유소 편의점에서 복권 10회분을 주문했다.

하지만 직원은 실수로 10게임짜리 1회분의 복권을 출력했다. 직원이 복권을 다시 주겠다고 했지만 그는 “그냥 가져가겠다”고 했다.

이날 잘못 출력된 복권 안에는 181만분의 1 확률에 해당하는 2등 당첨 숫자가 적혀 있었다. 2등에 당첨되면 20년 동안 매년 2만5000달러(약 3258만원)를 받거나 일시불로 39만 달러(약 5억836만원)를 받을 수 있다. 소페스탈은 최근 일시불로 당첨금을 수령했다고 한다.

소페스탈은 “어느 날 아침 추첨결과를 확인해봤더니 당첨된 걸 알았다”며 “당첨금으로 무슨 일을 할 수 있을지 생각했다. 놀라운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첨금으로 여행을 다녀온 뒤 나머지는 저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