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남녀가 꼽은 ‘재혼 걸림돌’ 1위는?…‘돈타령’ ‘외모주의’

국민일보DB

돌싱(돌아온 싱글)들이 재혼을 하는 데 걸림돌로 여기는 것은 ‘돈타령’과 ‘외모지상주의’라는 결과가 나왔다.

재혼정보업체 온리-유가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지난 20~25일 재혼 희망 돌싱 남녀 516명에게 ‘재혼 시장에서 본인에게 넘을 수 없는 벽으로 여겨지는 사항’을 물은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남성 33.3%는 돈타령을 꼽았고, 여성 34.1%는 외모지상주의라고 답했다.

남자는 금전적인 문제를, 여자는 외모나 몸매 등 신체사항을 고민하고 있다는 것이다.

남성은 이어 ‘트집 잡기(24.4%)’ ‘스킨쉽에 민감(18.6%)’ ‘자녀 양육자 기피(16.7%)’ 순이었다.

반면 여성은 ‘자녀 양육자 기피(28.3%)’ ‘트집 잡기(20.1%)’ ‘돈타령(13.2%)’이라고 답했다.

재혼 시장에서 자신이 갖는 장점에 대한 응답 역시 남녀가 엇갈렸다.

남성은 ‘초혼 때와 달리 재혼 시장에서 의외로 위력을 발휘하는 본인의 장점’을 묻는 말에 ‘연금 등 노후 고정 수입’으로 답한 비율이 28.7%로 가장 높았다.

이어 ‘무자녀(24.0%)’ ‘꾸준한 자기 관리(18.2%)’ ‘건전한 생활 자세(14.8%)’ 순이었다.

여성은 30.2%가 ‘동안’으로 답했다. ‘건전한 생활 자세(22.5%)’ ‘연금 등 노후 고정 수입(18.2%)’ ‘무자녀(16.3%)’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남녀 모두 ‘초혼 때는 본인에게 단점으로 작용했으나 재혼 때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사항’에 대한 질문에는 ‘학력 미달’과 ‘열악한 가정환경’을 꼽았다.

남성 32.6%, 여성 30.5%가 학력 미달이라고 답했다.

열악한 가정환경을 꼽은 남성은 27.1%, 여성은 25.6%였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