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155곳에 웬 ‘이갈이’ 낙서가… 범인 잡고보니

경찰, 30대 미국인 수사 중
“나의 행위는 그래피티 아트” 진술

용산 일대 155곳에 남겨진 '이갈이' 낙서의 일부. 커뮤니티 캡처, 용산경찰서 제공

지난해부터 서울 용산 일대 155곳에 ‘이갈이’ 낙서를 반복적으로 남긴 미국인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행위를 ‘예술 행위’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용산 일대 전봇대, 쓰레기통, 주택 대문, 굴다리 등 155곳에 ‘*이갈이*’라는 낙서를 남긴 미국 국적의 30대 남성 A씨를 재물손괴 등 혐의로 검거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10월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 A씨는 용산 일대를 돌아다니며 래커와 특수펜 등을 사용해 ‘이갈이’, ‘Bruxism(이갈이)’ ‘brux’ 등의 낙서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해 10월에도 한국에 입국해 똑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소셜미디어 등에서 자신을 ‘이갈이’라고 지칭하면서 자신의 낙서를 사진과 영상으로 찍어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낙서 신고를 접수한 이후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의 동선을 추적해 왔으며, 용산구의 지인 집 근처에서 그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서울서부지법은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현재 A씨는 출국 정지된 뒤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나의 행위는 그래피티 아트이다. 일종의 예술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평소 이를 많이 갈고, 이갈이는 심각한 질병이라서 경각심을 주기 위해 이런 일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