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부정행위 적발 감독관 위협… 알고보니 스타강사

자녀 부정행위 적발하자 찾아와 위협
교육당국, 명예훼손·협박 혐의로 고발 계획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자녀의 부정행위를 적발한 교사에게 “내가 변호사인데, 네 인생도 망가뜨려 주겠다”고 위협한 수험생 학부모가 대형 경찰공무원학원에서 활동하는 경찰대 출신 강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서울교사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수능에서 자녀가 부정행위로 적발되자 감독관 중 한 명을 찾아가 항의한 학부모는 경찰대 출신의 변호사 A씨로 파악됐다.

경찰대를 졸업한 A씨는 2007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현재 대형 경찰학원에서 ‘스타강사’로 통하는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6일 서울의 한 고등학교 B교사는 시험 종료 벨이 울린 뒤 답안지를 작성하던 C수험생을 부정행위로 적발했고, 다음 날인 17일 C수험생의 학부모가 B교사 근무지로 찾아와 “교직에서 물러나게 하겠다”며 1인 피켓 시위를 벌였다.

C수험생의 어머니에 이어 본인을 변호사라고 밝힌 아버지 A씨도 B교사 근무지를 찾아왔고, 보안관실에서 전화를 통해 B교사에게 “우리 아이 인생 망가뜨렸으니 네 인생도 망가뜨려주겠다”며 폭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 당국은 해당 학부모에게 명예훼손, 협박 등 혐의가 있다고 보고 구체적인 혐의와 대상을 특정해 조만간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