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맥주 이어 이번엔 양고기?…‘입 발골’ 中 정육점

논란 일자 ‘홍보 영상’ 해명

중국의 한 정육점에서 남성이 자신의 입으로 양고기의 뼈를 발라내고 있다. 중국 홍성신문

중국의 한 정육점에서 입으로 직접 양고기를 발골하며 손질하는 영상이 공개돼 위생 논란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중국은 ‘홍보 영상’일 뿐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2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동부 안후이성의 한 정육점에서 양고기를 입으로 손질하는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왔다. 영상 속에서 정육점 주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은 갈비뼈를 자신의 입으로 물어뜯는 방식으로 살과 뼈를 발라냈다.

이 남성은 “도구 대신 입을 사용하는 것이 더 빨리 뼈를 제거할 수 있다”며 “수십 년 전부터 전해진 전통 기법”이라고 했다. 또 “양고기에는 침이 묻지 않았다”며 위생상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한 정육점에서 남성이 자신의 입으로 양고기의 뼈를 발라내고 있다. 중국 홍성신문

하지만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에 대해 비위생적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지방의 한 행정 관료는 중국 매체 지무 뉴스(Jimu News)에 “(영상에 등장하는) 해당 정육점은 조사받았고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팔로워’를 끌어모으기 위해 만들어진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입으로 발골하는) 이것은 전통 기법이 아니다“며 “아무도 입으로 생 양갈비를 바르지 않는다”는 설명을 내놨다.

앞서 지난 9월에는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에 있는 칭다오 맥주 제3공장에서 작업자가 원료(맥아) 보관 장소에 들어가 소변을 보는 모습이 찍혀 전 세계적으로 충격을 줬다. 이 영상으로 업체는 하루아침에 시가총액 67억 위안(약 1조2000억원)이 증발하는 피해를 입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