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마약 관련 ‘강남 의사’, 27일 영장실질심사

이선균 등에게 마약 제공 혐의
인천지법에서 27일 오후 열장실질심사 진행

배우 이선균씨가 지난 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 논현경찰서에 마약 투약 혐의로 조사받기 위해 출석하면서 취재진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뉴시스

유흥주점 실장을 통해 배우 이선균씨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현직 의사 A(42)씨의 구속 여부가 27일 결정된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법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의사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오는 27일 오후 2시30분에 시작된다. 심문은 이규훈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가 맡을 예정이다.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A씨는 강남 유흥업소 실장 B(29·여)씨를 통해 이씨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서울 강남 A씨의 집과 운영하는 병원을 압수수색했고, 의료 기록과 차량 등을 확보했다. A씨가 운영하는 병원은 올해 프로포폴을 과도하게 처방한 사례가 많아 보건당국으로부터 경고를 받기도 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