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스타그램’… 현직교사, 성인화보 판매하다 적발

현직 교사 A씨, SNS서 성인화보 판매
근무하는 학교 교무실 등에서 촬영
학생에도 모델 제의… “개인 취미일뿐”

JTBC 캡처

현직 중학교 교사가 성인화보를 제작해 소셜미디어(SNS)에서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공직자의 근무 중 음주, 성인방송 진행 등 사건이 잇따라 벌어지며 기강 해이 논란이 커지고 있다.

23일 JTBC에 따르면 서울의 한 중학교 소속 현직 교사 A씨가 성인화보를 만들어 판매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2017년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해왔다. 교무실에서 속옷만 입은 채 촬영된 여성의 사진 등 선정적인 사진도 수백장 발견됐다.

해당 계정에 연결된 비공개 계정에서 A씨는 “순수한 사생활을 즐기고 있는 교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논란이 된 사진 중에는 A씨가 근무하는 학교에 직접 성인 모델을 데려와 촬영한 사진도 있었다. 컴퓨터실, 교정, 교무실 등에서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신의 계좌번호를 공개하고 성인화보를 제작해 판매한 것으로 파악됐다. 동료 교사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에게 ‘사진 찍어줄게, 영상 찍어줄게’ 이런 식으로는 제안을 많이 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모델을 해보고 싶다는 옛날 제자들이 있었다”며 “데려와서 인물 사진을 찍을 건데 도와줄 수 있냐고 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A씨는 논란에 대해 “개인 취미인데, 이해가 안 된다”며 “인스타그램에 나이 제한을 걸어놨고 전화번호도 두 개”라고 밝혔다.

이 교사는 지난해 말 이번 사건과는 별개 이유로 계약 연장이 불발됐다. 학교 측은 이 사실을 공식적으로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일부 교사와 학생 사이에서는 이 계정이 공유되고 있었다고 JTBC가 보도했다.

A씨가 성인화보를 제작·판매했음에도 그를 징계하거나 해고할 뾰족할 수단은 없다. A씨는 정식 교사가 아닌 기간제 교원인데, 교육공무원법에 기간제 교원은 징계나 직위해제를 할 수 없게 돼 있는 탓이다.

교육청은 해당 교사가 현재 근무하는 학교에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적절히 대응하라”고 통보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